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페 아양 외관


 오랜만에 장소 후기입니다. 미루고 미루다가 이제서야 씁니다. 사는 곳이 동촌 유원지와 가까워서 가끔 산책 겸 동촌 유원지를 가는데, 맨날 스타벅스만 가다 보니 다른 카페도 한 번 가보고 싶더라고요. 여자친구가 평소에 가고 싶었던 곳이 있다고 해서 이번 기회에 가보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찾아간 곳은 동촌 유원지 근처에 있는 카페 아양입니다. 건물도 상당히 크고, 외관도 예쁘게 잘 되어있더라고요. 테라스가 있는 것도 마음에 듭니다. 나중에 알았지만 오른쪽 까만 컨테이너 건물도 카페 아양 건물이더라고요.


카페 아양 입구쪽 포토존


 그리고 입구에 들어가기 전에 보면 이렇게 예쁜 포토존이 존재합니다. 물론 저 테이블에 자리를 잡아도 괜찮겠지요?


카페 아양 1층 카운터 뷰


 오후 4시라는 애매한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꽤나 많은 사람들이 있더라고요. 이제서야 깨달은 거지만 카페에 입장하자 마자 찍은 사진이 없더라고요. 그래서 메인 건물 구석에서 내부를 찍은 사진으로 대체해 봅니다. 1층도 생각보다 넓고, 카운터도 넓습니다. 내부 인테리어도 깔끔하게 잘 되어 있어요.


카페 아양 1층 구석 뷰


 사진을 찍은 자리는 바로 이쪽입니다. 외부 테라스로도 나갈 수 있어요.


카페 아양 야외 테라스


 외부 테라스는 이렇게 생겼고, 꽤나 넓찍합니다. 파라솔도 있고 말이죠. 다만 방문 당시에는 아직 쌀쌀한 날씨라서 사람은 거의 없더라고요. ㅎㅎ


카페 아양 2층 전체 1


 다음으로는 2층을 살펴보겠습니다. 사실 1층에는 첫 번째 사진에 있던 오른쪽 건물이 더 있지만, 꽤나 많은 사람들이 자리를 잡고 있어서 사진을 찍지 못했습니다. ㅠㅠ 그리고 메인 건물보다 약간 어둡습니다. 2층은 정말 엄청나게 넓습니다. 그리고 다양한 타입과 모양의 좌석이 있습니다. 그만큼 사람도 많았고, 최대한 사람들이 나오지 않도록 하기 위해 일부 좌석은 촬영하지 못했습니다. ㅠㅠ 다음에 꼭 한가할 때 방문해서 촬영해봐야겠어요.


카페 아양 2층 전체 2


 반대편 방향에는 큰 좌식 테이블 세 개가 있고, 좌석 배치도 심심하지 않도록 독특하게 배치한 게 눈에 띕니다. 다양한 모양의 좌석이 있는데도 깔끔하게 된 게 마음에 들었어요.


카페 아양 2층 구석


 2층에는 이렇게 구석진 곳에도 아늑하게 자리가 마련되어 있구요…. 다음에는 저쪽에 앉아봐야겠어요. 이제 한 번 주문을 하러 가봅시다.


카페 아양 메인 메뉴판 1

카페 아양 메인 메뉴판 2


 카페 아양의 주 메뉴판입니다. 음료의 가격대는 생각보다는 적당한 편이었어요. 사이즈가 한 가지 뿐이라는 게 좀 아쉽긴 했습니다. 커피, 음료, 주스, 차 종류가 있고, 프라페를 포함한 빙수 종류가 있어요. 빙수는 좀 비싼 것 같긴 한데, 실제 메뉴를 보지는 못했기 때문에 말을 아끼겠습니다.


카페 아양 브런치 메뉴


 카페 아양에서는 브런치도 주문할 수 있습니다. 전 메뉴 포장은 불가능하구요. 꽤나 여러 종류의 메뉴가 있습니다.


카페 아양 기타 메뉴 1

카페 아양 기타 메뉴 2


 기본 1인 1음료 주문을 하셔야 하고, 브런치 메뉴 주문시에는 탄산음료를 주문할 수 있습니다. 지금은 모르겠지만 3월에 방문했을 때는 단팥죽과 토스트를 판매했습니다. 또한 브런치 메뉴 주문시 메뉴당 음료 가격을 1000원 깎아줍니다.

 저희는 브런치 메뉴들의 실제 크기를 몰랐기 때문에 총 2가지 메뉴를 시켰는데요. 샐러드 치아바타 피자, 빠네 크림 파스타를 시켰고, 이후 매우 후회하게 됩니다.


카페 아양 베이커리 1

카페 아양 베이커리 2

카페 아양 베이커리 3


 참, 카운터 앞에는 이렇게 베이커리 종류도 판매를 합니다. 꽤나 다양한 종류의 제과를 판매하고 있더라구요. 아쉽게 먹어보지는 못했습니다. 다음에 꼭 먹어보는 걸로 하겠습니다.


카페 아양 샐러드 치아바타 피자

카페 아양 빠네 크림 파스타


 메뉴가 나왔을 때, 엄청 놀랐습니다. 파스타는 어느 정도 생각했던 사이즈였는데, 피자 사이즈가 정말 크더라고요. 트레이 크기와 비슷한 정도라서 엄청 놀랐습니다. 그리고 결국 절반 정도를 남기고 말았습니다. ㅠㅠ 파스타 하나만 시킬걸 그랬어요. 메뉴는 꽤 맛있었습니다. 또 가고 싶네요!


카페 아양 로고


 예쁘고 넓고 맛있었던 카페 아양이었습니다. 조만간 또 방문할 예정이고, 가능하면 좀 오래 시간을 보내다 오고 싶네요. 이 날은 몸이 안 좋아서 브런치 먹고 잠깐 앉아있다가 돌아왔거든요. 꼭 여유를 즐기다 오고 싶습니다. 여러분도 동촌 유원지 방문할 일이 있으시다면 한 번 들러보세요! 만족하실 겁니다. 오늘도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 또 방문해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플린 N.

IT, 컴퓨터, 모바일 및 취미, 리뷰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광석 거리 카페 모과


 3월 2일 저녁에 김광석 거리에 있는 카페 모과를 다녀왔습니다. 여자친구랑 근처 족발집에 족발을 먹으러 갔다가 가봤습니다. 작년에 갔을 때는 공사 중이었는데, 지금은 운영을 하고 있더라고요. 밤에 찍어서 사진이 좀 엉망인 감이 없잖아 있습니다만 일단 써 보려고 합니다.


카페 모과 별채

카페 모과 별채 안내문


 김광석 거리를 지나가서 웨딩 거리쪽으로 나가게 되면 골목에 보이는 한옥 카페입니다. 특이하게도 입구 오른 쪽에 요렇게 눈에 잘 띄는 방이 하나 있더라고요. 나중에 보니까 4인 이상 예약으로만 운영 가능한 방이라고 하더라고요. ㅎㅎ 내부 인테리어는 꽤나 예쁘게 되어있습니다.


카페 모과 입구


 입구에서 보이는 카페 모과의 모습입니다. 흙으로 된 마당이 있고, 유리 벽으로 된 건물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왼쪽에 있는 건물과 정면에 있는 건물은 평소에 이용할 수 있는 건물입니다. 안에 좌석들이 있어요. 어디에 앉을까 하다가 좌측에 보이는 건물에 들어가서 앉았습니다.


카페 모과 커피 메뉴판


 커피 메뉴판입니다. 시즌마다 메뉴가 바뀌지 않을까 싶기는 한데, 일단은 찍어봤습니다. 에스프레소, 아메리카노, 커피 라떼, 브라운 라떼, 아이스 큐브 라떼가 있습니다. 테이크 아웃할 때는 1,500원이 할인되고, 2,000원을 내면 아이스 큐브 라떼를 제외한 커피 메뉴로 리필이 가능합니다.


카페 모과 음료 메뉴판


 음료 종류로는 아이스 유자, 유자 슬러시, 베리베리 요거트 스무디, 반하나 바나나가 있습니다. 먹어보고 싶은 메뉴가 한가득이네요. 아무래도 또 가봐야할 듯 합니다. ㅠㅠㅋㅋ


카페 모과 차 메뉴판


 차 종류와 주스 종류. 루피시아 아쿠란보, 블루베리 레몬차 그리고 오늘의 주스가 있습니다.


카페 모과 시즌 메뉴판


 시즌 메뉴입니다. 사과레몬차와 알밤 라떼, 핫 초콜릿이 있습니다. 저는 알밤 라떼를, 여자친구는 브라운 라떼를 주문했고, 당근 케익을 하나 추가하여 주문했답니다.

 좀 늦은 시간에 방문해서 그런기 사람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습니다. 평일 저녁이라서 그런지 김광석 거리에도 사람이 별로 없었구요. 한산했답니다.


브라운 라떼


 드디어 기다리던 메뉴가 나왔습니다. 위 사진은 브라운 라떼입니다. 음, 그냥 라떼였어요. ㅠㅠㅋㅋ 어떻게 표현할 말이 잘 안 떠오르네요.


알밤 라떼


 요건 알밤 라떼! 확실히 밤 맛이 나더라고요. 에스프레소를 추가로 주고요. 위 사진에는 잘 안 보이지만 맛밤도 몇 개 같이 준답니다.


당근 케익


 당근 케익! 제가 케익을 워낙 좋아라 해서 주문했는데, 엄청 맛있더라고요. ㅎㅎ 그런데도 불구하고 모과의 시그니쳐 케익이 아니라는 거에 좀 충격. 시그니처 케익은 복숭아 케익이라고 하네요. 낮에 오지 않으면 먹지 못한다고 합니다. ㅠㅠ 다음에 먹어볼 수 있으려나.


카페 모과 한 상

카페 모과 한 상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저녁 늦게 가서 사진도 많이 못 찍고, 다양한 메뉴도 못 먹어보고 온 게 참으로 아쉽네요. 조만간 낮에 방문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그 때도 올릴지는 잘 모르겠지만요. ㅋㅋㅋ 다른 메뉴들도 꼭 먹어보고 싶네요. 프로그래밍이나 IT 포스팅도 많이 해야 하는데 뭔가 잘 못 쓰게 되네요. 열심히 쓰도록 노력해보겠습니다. 오늘도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플린 N.

IT, 컴퓨터, 모바일 및 취미, 리뷰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날씨가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오늘은 조금 더운 감이 없잖아 있지만 어제는 참 좋았어요. 그래서 그냥 볼일만 보려다가 대구 앞산을 찾기로 했답니다. 원래 처음에 세운 계획은 앞산에 가서 케이블카도 타는 것이었지만, 어쩌다 보니 시간이 너무 애매해져 버려서 그냥 앞산 카페 거리에 가기로 했답니다.  전철을 타고 현충로역에서 내려 조금 걸어가니 금방이더라구요. 저와 여자친구 둘 다 스타벅스를 좋아하기에 카페는 스타벅스를 가기로 하고, 근처에 괜찮은 식당이 있나 여기저기 찾아다녔답니다. 그 결과 찾은 곳이 바로 이곳, 도키도키였어요.


대구 앞산 카페 골목에 있는 도키도키


 가게 외관이 특이해서 일단 눈에 들어왔고, 밖에 보이는 메뉴도 꽤 맛있게 보이더라구요. 지나가는 길에 선택지에 추가해두고 근처를 좀 더 둘러봤지만, 딱히 괜찮아보이는 데가 없더라구요. 그래서 그냥 도키도키에 가기로 결정! 입장했답니다.


일본가정식집 도키도키 내부


 저희가 간 시간대가 사람이 없는 때인 것 같더라구요. 토요일 저녁 5시 조금 지난 시간이었는데, 스타벅스쪽도 그렇고 사람이 별로 없었습니다. 뭐 우리야 편해서 좋았죠. ㅋㅋㅋㅋㅋ 그래도 사람이 꽤 있긴 하더라구요. 사진은 일부러 사람들이 많이 앉아있는 벽쪽 자리는 빼고 찍었습니다. 내부 인테리어도 꽤 깔끔하고 괜찮았어요. 제가 메뉴판을 안 찍은줄 알았는데, 찍은 게 있더라구요. 사실 여자친구가 찍은 거긴 하지만 혹시 도움이 될까 해서 참고합니다.


도키도키 메뉴판 1

도키도키 메뉴판 2

도키도키 메뉴판 3

도키도키 메뉴판 4

도키도키 메뉴판 5

도키도키 메뉴판 6

도키도키 메뉴판 7

도키도키 메뉴판 8


 개인적으로 메뉴판도 예쁘다고 생각해요. 메뉴도 꽤 다양하게 있는 것 같고요. 저와 여자친구는 거의 연어를 보고 들어간 거나 다름 없지만요. ㅋㅋㅋㅋ 어쨌거나 주문을 하고 기다렸어요. 생각보다는 꽤 많은 시간이 걸려서 메뉴가 나왔어요.


연어 사시미 정식


 요건 여자친구가 주문한 연어 사시미 정식이에요. 개인적으로 연어 샐러드를 시키고 다른 메뉴도 시키길 바랬지만 메뉴 세 개는 좀 무리가 아닐까 해서 그냥 이렇게 시켰어요. 대신에 연어를 추가했습니다.


추가한 연어


 연어는 1회 추가에 약 100g 정도 주더라구요. 실컷 먹고 싶었지만 주머니 사정이… 흑흑.


그릴 치킨 돈부리 1


 제가 돈부리를 좋아하는데, 요즘 뭔가 괜찮은 돈부리를 찾기가 힘들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요 돈부리를 시켰습니다. 요건 그릴 치킨 돈부리인데요, 생각보다 푸짐한 비주얼에 꽤 놀랐어요. ㅋㅋㅋㅋ 맛도 있었구요.


그릴 치킨 돈부리 2


 양이 많아서 배부르게 먹었습니다. 추가로 주문한 연어도 열심히 먹구요. 먹은 건 참 좋았는데, 앞산을 올라가보지 못한 게 너무 아쉬워요. 다음에는 꼭 가봐야겠어요. 대구에 5년 넘게 살면서 앞산 케이블카를 못 타보다니! ㅠㅠ  이 글을 보실 분들이 몇 분이나 계실지는 모르겠지만, 혹시 앞산에 아는 맛집 있으시면 소개해주세요. 저도 참고해서 가보게요. ㅋㅋㅋㅋㅋ 부족한 글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도 들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플린 N.

IT, 컴퓨터, 모바일 및 취미, 리뷰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